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

추천 가젯

20170610 일본어세션 프리즌 시어터 후기

똥세션이었습니다... 역시 일본어로 세션을 해서 그런지 제 마음에 있던 자제심이랄까 그런걸 너무 버려버린 것 같고...그러다가 너무 쪽팔린 세션을 해버리고 말았습니다... 라무쟝...아본님...에이미쟝...고마워...

그리고 말씀드리지만 저와 제 캐릭터는 별도의 인물입니다. 저는 변태도 아니고 똥도 좋아하지 않습니다.








---------------------------여기서부터 네타-----------------------------














* 캐릭터 메이킹

이름도 잊어버린 채 13번이라는 죄수번호를 가진 캐릭터를 했습니다.
캐릭터가 기억을 잃었다는 설정이었기 때문에 저는 특기 결정 등의 캐릭터 메이킹을 전혀 하지 않고 각 분야에서 전부 랜덤으로 특기를 결정했습니다. 어빌리티도 별로 특별할 것은 없었구요, 캐릭터 RP적으론 모든 것을 잊어버리고 있기 때문에 약간 어린이같은 느낌으로 RP를 하려고 했는....데....점점 캐릭터에게 이상한 성벽이 생기고 더러워지면서...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

* 도입 페이즈

아직 도입 페이즈에서는 13번이 더럽진 않았어요... 시끄럽긴 했지만...
아니 더러웠네요... 처음부터 똥냄새난다고 난리치다가 알고보니 내 변기에서 나는 냄새였다...라는 알피를 했었군요. 죄송합니다.

- 간수 등장

변태같은 간수가 등장해서 13번을 잡아갑니다.

- 13번(큣) 잡혀감, 닥터에게 주사 맞음

간수가 13번을 괴롭히는 RP가 너무 실감나서 이때부터 13번도 변태성을 각성하기 시작한 거 같아요...
그리고 이 때 닥터가 등장했을 때 입에 테이프가 아직 붙여져 있는 상태였어서 대신 닥터 후의 주제가를 불렀는데 알아주는 분이 없어서 슬펐네요(??!) 아직 그래도 이때 주사기 무섭다고 사탕 달라는 알피를 했었는데 이때 아직 조금은 어린아이 요소가 남아있었던 거 같아요...아직까지는...

- 모두들 자기소개

이 때 엄청나게 메타발언을 연발하면서 앞 사명을 밝히거나... 그리고 29번(아본님)의 소개 때 29번이라고 소개 받아서 13번이 1,2,3...하면서 29…

최근 글